본문 바로가기
2019.08.31 17:49

용서 받은 자

조회 수 1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교회 공동체는 하나님의 ‘용서’하심을 확신하는 자들의 모입니다.

예수님은 공생애를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용서하심’을 증거 했습니다. 이러한 사실을 확증하기 위해 하나님의 저주를 받았다고 여겨졌던 병든 자를 고치셨습니다. 그리고 죄인과 멸시의 대상이었던 세리와 함께 용서와 사랑의 식사를 나누셨습니다.

예수님의 삶과 말씀을 통해 교회는 ‘용서하신 하나님’에 대한 믿음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무엇보다 교회 공동체는 예수그리스도의 십자가 사건을 통해 하나님께서 우리를 용서하신 것으로 확증하였습니다. 그래서 교회 공동체 안에서는 ‘용서’하는 모습이 나타나게 됩니다. 누군가를 희생양으로 삼아 정죄하고 분노를 쏟아내지 않습니다. 예수그리스도의 희생으로 모두가 용서되었음이 확증되었기에, 정죄하는 자가 되지 않고, 용서하는 자가 되었습니다.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우리가 우리에게 죄 지은 자를 사하여 준 것 같이 우리의 죄를 사하여 주시옵고” 라는 기도를 가르쳐주셨습니다. 하나님의 용서하심을 확증하는 제자들이 누군가를 용서하지 않는다는 것은 하나님의 용서하심을 믿지 않고 있음을 보여줍니다. 또한 예수님께서 우리를 위해 죽으심으로 하나님과 화목하게 되었다는 ‘십자가의 은혜’도 믿지 않음을 말씀하는 것입니다.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은혜를 통해 하나님과 막혔던 담이 헐렸듯이, 우리도 용서함으로 이웃과의 막힌 담을 헐어갈 수 있습니다.

우리 안에 ‘미움 다툼 시기 질투’로 인한 갈등과 어려움이 있다면, 아직 내 안에 ‘용서’하지 않음이 있다는 것입니다. 우리가 용서하지 않는다면, 이러한 마음은 우리를 염려와 불안으로 이끌어가게 될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우리를 그리스도 안에 교회로 부르심은 ‘용서하셨다’는 사실을 말씀하신 것입니다. 그 은혜를 확신함으로 오늘도 용서받은 자로 살아가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용서 받은 자답게, 다른 사람을 용서함으로 평화를 만들어가는 그리스도인의 삶을 살아가시길 소망합니다.

TAG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 추석 칼럼(가정예배 설교문) 성태동 2019.09.11 2
4 모든 일에 감사 성태동 2019.09.11 3
3 시간이 부족하다고 느껴질 때 성태동 2019.09.04 13
2 비산동 칼럼 게재 양식 secret 곽수환 2019.08.31 2
» 용서 받은 자 성태동 2019.08.31 15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